괌 투몬 비치 전경 [사진=괌정부관광청 ]

올해 6월 괌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 수가 1만6000명을 넘겼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최다 기록이다. 

 7월 26일 괌정부관광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월 한 달간 괌을 방문한 한국인은 1만629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173명)보다 94배 수준인 1만6125명이 증가한 것이다. 

괌 방문 한국인 여행객 수는 올해 초부터 차츰 증가하기 시작했다. 지난 4월에는 3239명이, 5월에는 9947명이 괌을 찾았다.

괌 관광청 관계자는 "입국 절차가 간편해졌고, 괌 안전 인증 마크, 세계여행관광협회 안전여행 스탬프 제도 도입 등 안전한 여행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여행객을 사로잡은 이유"라고 분석했다. 

박지훈 괌정부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여행객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꾸준한 방역 관리와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더 많은 여행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괌은 지난 6월 12일부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규정에 따라 괌 입국 시 코로나 음성확인서 제출을 면제해주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