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 호우로 사망자 8명, 실종자 6명, 부상자 9명

9일 오전 분당~수서 고속도로 출근길 상황 [사진=독자]

"차가 미친듯이 막힌다고 해서 일찍 나왔지만, 출근길에 남부순환로에 견인차도 나타나고 퍼진 차도 있고 난리도 아니더라고요. 평소 자차 기준 15~20분 거리를 한 시간 전에 출발했는데도 다른 때보다 늦었어요." 

80년 만에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쏟아진 다음 날인 9일 오전 혼잡한 출근시간을 겪은 누리꾼들의 하소연이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 올라왔다. 지하철 일부 열차 노선은 운행이 중단돼 도로 이용객이 몰렸지만 도로마저 통제됐다. 간밤에 내린 비로 서울시내 택시 30여대가 침수되기도 했다. 
 
폭우에 도로도, 지하철도 잠겨
이날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에 따르면 오전 11시 30분 기준 서울 도시고속도로 5개 구간이 도로 침수 등으로 교통 통제 중이다. 반포대로 잠수교는 전날 밤부터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고, 올림픽대로 여의하류~여의상류 양방향, 동작대교 JC~여의상류IC, 염창IC~동작대교 양방향, 내부순환로 램프 성수JC방향(월곡 진입)도 통제됐다. 

또 △양재교 하부도로 △사평대로 이수교차로~방배삼호아파트 △개화나들목 개화육갑문 △양평육갑문 △노들길육갑문 △현천육갑문 △당산육갑문 △노들로 여의상류~한강대교 양방향 모두 통제되고 있다. 노들로 양화대교에서 여의하류도 막혔다. 

서울 지하철 9호선 일부 역사는 오전 8시부터 선로 침수로 인해 급행 열차를 운행하지 못했다. 일반 열차도 개화역에서 노량진역 열차와 △신논현역~중앙보훈병원역 간 구간만 운행됐다. 노들역~사평역은 운행하지 않았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서울 지하철 9호선 급행 열차는 오후 2시에 정상화된다"면서도 "9호선 동작역은 탑승 게이트가 작동이 안돼 해당 역은 무정차 운행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시내 버스들은 현재 40여개 노선에서 침수된 일부 구간을 우회하는 등 운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서울시개인택시조합 관계자도 "(이번 호우를 통해) 우리 (택시)조합원들의 차 30여대가 침수됐다"며 "지금 영업하려고 해도 영업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현재 침수 피해 상황을 호소했다. 
 

9일 오전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도림천이 범람해 산책로가 붕괴된 모습. [사진=독자]

주택 침수 피해 신고 650여 건...사망자 계속 증가 
출근길에 이어 퇴근길도 교통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에,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는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한강 이남 지역에 비 피해가 집중됐다. 관악구나 영등포구 등 한강 저지대 주택이 급격히 불어난 빗물에 잠기면서 침수 피해 신고도 잇따랐다. 경기 지역은 지난밤 폭우가 내리면서 사망자와 실종자가 여럿 발생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부터 주택 침수 피해 신고는 650여 건이 접수됐다. 전날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는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를 요청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서울 동작구에서도 전날 오후 5시 40분께 주택 침수로 1명이 숨졌다. 주택뿐만 아니라 지하상가 등에서도 침수로 실종자가 총 5명 나왔다.

경기·인천도 침수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인천 자치구별로는 △중구 120건 △연수구 132건 △미추홀구 100건 △서구 83건 △부평구 63건 △남동구 61건 △강화군 48건 △계양구·동구 36건 △옹진군 24건 등이다. 이날 오전 4시 30분께 경기 화성시 정남면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주변 공장의 직원 기숙사로 사용하는 컨테이너가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40대 중국인 1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인해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사망자 8명(서울 5명·경기 3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전 6시 집계보다 사망자가 1명 늘어난 수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