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드플럭스, 제주도, KAIST 등 민·관·연 협력으로 자율주행 실증

  • 카카오 T 앱으로 라이드플럭스 자율주행차 호출...실생활 수요에 특화

카카오모빌리티와 라이드플럭스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과학기술원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자율주행 서비스 실정과 시업운행지구 지정을 추진한다고 8월 9일 밝혔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손잡고, 민·관·연 파트너와 함께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양사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 등과 함께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 및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 협약 체결에는 윤형석 제주도 미래전략 국장, 곽진규 JDC 과기단지 운영단장, 장기태 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장,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역사회 이용자 중심의 지속 가능한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을 위해 시범운행지구 지정 등 제주에서 미래 모빌리티 환경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은 지역사회 생활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 중심 실증'에 중점을 뒀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과 플랫폼의 결합으로 실생활 이동 수요에 특화한 여객·물류 통합 서비스를 구현 및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술검증과 신기술 체험 위주의 기존 실증 사업을 벗어나 자율주행 기술을 실제 대고객 서비스로 고도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

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 및 기관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서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 'JDC NEMO ride'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JDC NEMO ride는 라이드플럭스의 자율주행차량과 소프트웨어에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기술력과 서비스 운영 역량을 더해, 지역에서 사람과 사물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세종시와 판교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운영하며 운영 노하우와 관제 역량을 갖췄으며, 라이드플럭스는 복잡한 도심환경과 악천후에도 운행이 가능한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와 제주대학교 구성원을 대상으로 사전 등록을 받고,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서비스 구간 내에서 직접 출발·도착지나 물품 상하차 지점을 설정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DRT)' 서비스로 운영되며, 카카오 T 앱 내 'JDC NEMO ride' 서비스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와 제주대학교 인근에서 선보일 서비스를 통해 많은 시민이 자율주행 서비스의 다양한 가능성을 직접 경험하길 바란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자율주행 기술이 실생활의 편의를 높이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라이드플럭스는 제주에서 오랜 시간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쌓아왔다. 이번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구성원과 사물 모두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