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우피해 상황점검 회의, 대책회의 연속 주재..."최악 염두에 두고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최근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다수의 침수·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에 "다시 한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월요일부터 수도권에 아주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국민들께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집중호우로 고립돼서 소중한 생명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하천 홍수와 도심 침수의 대응에 있어 지금 이상 기상현상에 대해서 우리가 기상계측 이후 처음 발생한 일이라고만 볼 것이 아니다"라며 "향후 이상현상들이 이제 빈발할 것으로 보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전날 자신이 지시한 '하천수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관련해 "국가의 모든 물길에 대한 수위, 모니터를 늘 하고, 여기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해서 즉각 즉각 경고체계를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국가 하천, 지방 하천, 본류와 지류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물길에 대한 홍수 예‧경보 시스템을 구축해서 국민의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해야 되겠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대책회의에 앞서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도 주재했다. 당초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할 예정이었지만, 윤 대통령이 전격 참석하면서 윤 대통령 주재로 격상됐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에 대해 국가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을 모든 공직자들이 꼭 알고 계셔야 한다"며 "계속 폭우 예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야 된다"고 당부했다.
 
또 "이번 폭우는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최대 폭우다. 분명히 기상이변인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더 이상 이런 기상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다. 언제든지 최대·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적극 협력을 당부하고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안전해야 대한민국이 안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제일 중요한 안전대책은 도로통제와 주민대피, 신속한 응급복구"라면서 각 지자체와 국방부, 소방청, 경찰청, 산림청 등에게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선제적 조치와 부처간 긴밀한 협력을 주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