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다소 완화됐다.
 
미국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8.5% 올랐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981년 11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전월(9.1%)에 비해 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7%도 밑돌았다.
 
전월 대비로는 큰 변동이 없었다. 유가 안정 등에 힘입어 물가 급등세가 거의 멈췄다는 의미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9%, 전월보다 0.3%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은 다소 완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경우, 안전 자산으로 분류되는 달러 강세 현상은 주춤할 가능성이 있다. 가상화폐와 증시 등 고위험 자산은 한층 탄력을 받게 될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