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누리집 갈무리]

중국 외교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 한국 정부가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3불(不) 1한(限) 정책을 '선서'를 했다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이후 '선시'로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대외적으로 3불1한의 정치적 선서를 했다"고 밝혔다고 이날 많은 중국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하지만 이튿날엔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는 물론, 다수 매체에서도 한국이 3불1한 정책을 공식적으로 선시했다고 수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서(宣誓)와 선시(宣示)는 중국어로는 발음과 성조가 똑같다. 선서는 공개적인 약속(맹세)이라는 뉘앙스가 강한 반면, 선시는 '공시하다', '입장을 표명하다'는 의미에 가깝다. 중국 외교부는 영문 발언록에서는 해당 대목을 공식적 발표라는 뜻의 'officially announced'라고 표기했다.

사드 '3불'은 사드 추가 배치를 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군사동맹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고, '1한'은 주한미군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의미한다.

사드 3불의 유효성을 둘러싸고 한·중 양국은 줄곧 첨예한 입장차를 보여왔다. 중국 측은 "3불이 양국 간 약속이며 지켜야 할 합의사항"이라고 촉구하고 있는 반면 한국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당시 처음 언급된 내용으로, 약속이나 합의가 아니며 한국이 기존에 갖고 있던 입장을 일방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