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라이드 치킨' 점포당 하루 50~100마리 판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후라이드 치킨' 모습. [사진=이마트]

홈플러스가 내놓은 '당당치킨'이 흥행에 성공하자 이마트도 '반값 치킨'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마트는 이달 24일까지 일주일간 '후라이드 치킨'을 마리당 5980원에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에 판매하던 ‘5분 치킨’과 크기가 같은 생닭을 원료로 유사한 방법으로 조리했다. 가격은 5분 치킨에 비해 4000원 저렴하다. 

홈플러스가 지난 6월 말 출시한 당당치킨(6990원)보다 1010원 저렴하다. 현재 당당치킨은 출시 한 달여 만에 30만마리 넘게 팔리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 후라이드 치킨은 전분을 활용해 튀김옷을 얇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쌀가루와 15종 이상 천연 향신료를 추가해 식은 후에도 에어프라이기에 5분간 조리하면 풍미가 살아난다. 이마트 매장에서 구매한 후 집에서 먹기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고객을 감안해 최상의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마트는 지난달 '5분 치킨'을 내놓은 후 델리 치킨 매출이 전년 동월보다 26% 늘었다. 지난달 14일부터 2주 동안에는 가격을 3000원 낮춰 6980원에 제공했다.

일주일간 진행되는 특가 치킨 행사를 위해 이마트는 6만마리 분량을 준비했다. 기존 5분 치킨 한 달치 판매 물량보다 1만마리 많다. 후라이드 치킨은 점포당 하루 50~100마리씩 오후에 두 차례로 나눠 판매한다.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1인당 1마리씩만 살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이마트는 초밥(스시-e 베스트 모둠초밥 18입)도 평상시보다 5000원 할인한 1만2980원에 판매한다. 이 밖에도 샤인머스캣(1㎏/박스)은 토요일(20일) 하루 동안 기존 가격에서 1만원 저렴한 1만5900원(신세계포인트 적립시)에 살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주요 신선식품과 생필품을 최저가로 운영하는 데 이어 이번에는 온 가족이 즐겨 찾는 외식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물가로 근심이 커진 고객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신속하게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