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재택치료 초기에 2~3회 전화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재택치료 중점 보호방안'을 보고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취약계층의 코로나19 사전 예방과 건강관리를 위해 지역사회에서 제공하는 돌봄·요양서비스를 활용해 이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의료 정보를 안내할 계획이다.

우선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재가요양서비스 등 보건복지사업 인력과 방문요양기관의 유선통화나 방문을 통해 독거노인의 호흡기 증상 유무와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이후 코로나19 검사, 의료기관 정보 등도 제공한다.

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치료 중인 60세 이상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는 초기에 건강상태를 정기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재택치료 초기 2∼3회 유선으로 건강 상태를 확인한 뒤 필요한 경우 방문건강 관리를 하거나 신속히 대면진료로 연계하는 방식을 마련한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60세 이상 독거노인뿐만 아니라 자녀와 함께 살고 있지 않은 노인 부부들도 포함하고 있다"면서 "혼자 사시거나 꼭 기초수급자가 아니더라도 노인 부부만 따로 사시는 분들도 대상으로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