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 벗고 첨단 입는 논산·의정부·평택...지역 활력에 부동산도 '훈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09-24 14:5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논산훈련소 일대 국방산업단지 본궤도, 군 전략지원체계 허브 조성

  • 평택은 미군 사령부에 반도체 더해 '경제안보도시' 거듭나

논산·의정부·평택 주요 개발 현황 [자료=더피알]

논산·의정부·평택이 '군사도시' 이미지를 벗고 첨단 산업도시로 변신하고 있다. 특히 부동산 시장 위기론 속에서도 이들 지역은 선방을 이어가며 지역 경제에 활기가 돌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충남 논산은 논산훈련소로 대표되는 '육군의 심장'이었지만 최근 군사 거점을 기반으로 '논산 국방산업단지'가 본궤도에 올라 국방 산업의 핵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논산 국방산업단지는 육군훈련소 일대에 군 전력지원체계의 허브로 조성된다. 기업, 연구 및 시험·인증기관, 인재양성 등 군 관련 산업·연구·교육기관을 집적화해 군 전력지원체계 산업의 혁신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연무읍 동산리·죽본리 일원에 총사업비 약 1600억원을 투입해 약 87만㎡ 규모로 조성을 앞뒀으며, 논산시는 8월 말 국방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서를 국토부에 제출한 상태다. 이 밖에 논산에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수소충전소 등 수소 경제 생태계가 조성 예정인 점도 호재다.

논산시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방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국방클러스터를 구축해 국방안보특례산업도시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 의정부도 미군이 머물던 공여지가 속속 반환되면서 지역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의정부에는 총 8개의 미군 공여지가 있으며, 캠프 스탠리를 제외하고 7개는 반환받은 상태다. 미군이 머물던 터는 주거단지를 비롯해 디자인, 바이오 등 산업단지 조성 계획이 잡혀 있다.

문화의 색도 더하고 있다. 의정부 산곡동 일대 약 65만㎡ 부지에는 문화·관광·쇼핑·주거 등이 어우러진 리듬시티가 추진 중이다. K-POP클러스터를 비롯해 대규모 상업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평택은 주한미군 사령부가 위치한 미군의 중심지다. 동시에 반도체 산업의 핵심축으로 자리매김하면서 '경제안보도시'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총 부지 289만㎡로 축구장 400개와 맞먹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복합 생산기지다. 1~2라인에 이어 최근 3라인이 가동되면서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경쟁력까지 두루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산업호재가 겹치면서 가격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 상반기 논산 아파트는 1.94% 올랐으며, 평택(0.71%), 의정부(0.06%)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동향에서는 논산 아파트가 8월 이후 6주 연속 오르면서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신규 분양 단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먼저 논산에서는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논산 푸르지오 더 퍼스트'가 2곳에서 공급된다. 논산 강경읍에서는 '논산 강경 푸르지오 더 퍼스트' 전용 84㎡ 총 375가구를 분양 예정이며, 연무읍에서는 '논산 연무 푸르지오 더 퍼스트' 전용 84~103㎡, 총 433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비규제 지역에 분양돼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이 지나면 1순위 청약 자격이 주어지며 주택을 보유해도, 세대주가 아니어도 청약을 넣을 수 있다. 또한 재당첨 제한도 적용받지 않으며 전매 기간 및 횟수 제한이 없는 점도 특징이다.

의정부에서는 장암3구역 재개발로 DL건설이 819가구 공급 계획을 잡고 있으며, 금오동에서도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아파트 748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화성산업은 평택 장당동에서 민간공원 조성 특례사업으로 '평택석정공원 화성파크드림' 공급에 나선다. 전용 80~110㎡ 총 1296가구를 하반기 분양 예정이다. 평택 고덕국제도시에도 금성백조가 A48블록에서 431가구를 시장에 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