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라질법인, 진출 10년 만에 판매 175만대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09-25 10:4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현대자동차가 브라질 공장에서 생산한 차량 판매량이 175만대를 넘어섰다. 현지 공장을 가동한 지 10년 만이다.
 
25일 현대차 IR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9월 처음으로 가동한 현대차 브라질 공장의 누적 판매량은 175만8810대로 집계됐다.
 
브라질 내수 판매는 171만9868대, 수출량은 3만8942대다. 브라질 공장에서는 현지 특화 모델인 ‘HB20’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크레타’ 2종을 생산 중이다.
 
HB20는 141만3319대, 크레타는 30만6549대의 내수 판매를 각각 기록했다. 수출 판매는 HB20 2만9336대, 크레타 9606대다. 주요 수출국가는 파리, 우루과이 등이다.
 
HB20은 브라질 현지 전략 모델로 바이오에탄올과 휘발유 두 가지 연료를 사용할 수 있게 한 혼합연료(Flex-Fuel) 차량이다.
 
상파울루 피라시카바에 위치한 브라질 공장은 현대차의 중남미 핵심 기지로 연간 18만대 생산능력과 139만㎡ 부지 규모를 갖추고 있다.
 
현대차 브라질 법인의 실적도 올해 대폭 개선됐다. 지난해 상반기 4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현대차 브라질 법인은 올해 순이익 761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브라질 시장 점유율은 2019년 9%, 2020년 10.11%에서 지난해 11.62%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지난 5월부터 브라질공장 별관에 엔진공장을 준공·가동해 연간 7만대 규모로 엔진을 조립·제작하는 등 현지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크레타 [자료=현대자동차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