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4만5000대···'경차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0-03 09: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현대자동차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가 출시 이후 1년 동안 5만대에 육박하는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캐스퍼는 출시 1주년을 맞은 지난달 28일 기준 누적 4만5086대 팔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캐스퍼가 출시 직후부터 매달 3000~4000대씩 판매되고 있는 점에서 연내 누적 판매량 5만대 고지를 밟을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첫 결실이기도 한 캐스퍼의 선전은 국내 경차 시장이 침체한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국내 경차 판매량은 지난해 9만5603대를 기록하며 10만대 선이 붕괴됐다. 다만 올해는 8월까지 누적 8만7657대 팔리면서 10만대 선은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간 캐스퍼는 3만980대 판매되며 기아 레이, 기아 모닝, 쉐보레 스파크 등을 제치고 경차 시장 1위에 오르는 등 경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사전계약 첫날인 지난해 9월 14일에는 1만8940대 팔려 국내 내연기관차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캐스퍼는 경형 SUV라는 신개념을 도입하는 등 경차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지난해 9월부터 1년간 집계된 SUV 판매 순위에서도 쏘렌토, 스포티지, 팰리세이드에 이어 4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 [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3개의 댓글
0 / 300
  • 캐스퍼 조아용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광주형일자리제품은 관주도형의 케치프레어산물이다?
    문재인정부화답의 일자리만들기에 부응하여 생산직공무원만들기의 일환으로 행정기관이 제조업에 뛰어드는 무모함이다.
    실체도없는 뉴딜정책에 일자리라면 꺼벅죽는모습이다.
    누가 일자리를만드는데 반대하겠는가?
    자연스러운이치는 기업에서주도하면 어느것하나 흠잡을게없다.
    보여주기 나타내기에 취해서 국가보조금 금지인 WTO협정위반에대해서는 존재조차부정한다.
    세계무역질서에서 통상마잘을 어떻게피하려고 얼굴드러내놓고 보조금을줘서 연봉을 5,000만원을 맞춘다고하냐.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2
  • GGM은 WTO위반으로 향후수출시 문제가된다.
    행정기관의 제조업참여로 어이없는 회사형태이다.
    지금은 노사분규가없지만 광주특성상 강력한호남특질고가 나타날것이다.
    생산직공무원만들기로서 언젠가는 청산대상으로 광주광역시에 큰부담을줄것이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2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