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북 독자제재 추가 지정…개인 8명·기관 7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2-02 09:4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北 핵·미사일 개발 및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조치 회피에 관여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외교부는 2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제재 회피 등에 기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개를 추가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제재 대상에 오른 개인 8명은 유엔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은행 등 북한 금융기관 소속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금융거래에 관여하거나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한 유류 등 제재 물자 운송에 관여했다.
 
추가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개인은 리명훈, 리정원, 최성남, 고일환, 백종삼, 김철 등이다. 기관은 조선은금회사, 남강무역, 조선은파선박회사, 포천선박회사, 뉴이스턴 쉬핑 안파사르 트레이딩, 스완시스 포트 서비스 등이다.
 
이 기관들은 북한 불법 금융활동 지원, 북한 노동자 송출, 선박 간 환적 등을 통한 제재물자 운송 등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조치 회피에 관여했다.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는 지난 10월 14일에 이어 한 달 보름여 만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