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에도 기름값 '하락세'...전주比 휘발유 18원·경유 16원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2-03 11: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울의 한 주유소. [사진=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전국에 품절 주유소가 속출하는 가운데, 국제 유가 하락 등으로 이번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도 동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다섯째 주(11월 27일∼12월 1일)의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626.2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주 대비 18.3원 하락한 것이다.
 
휘발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12주째 하락 중이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10.9원 하락한 1702.2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26.8원 하락한 1564.7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1633.6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주유소는 1601.5원으로 가장 싼 가격을 기록했다.
 
이번주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보다 16.4원 하락한 1862.0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주 국제유가도 중국 경제지표 둔화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두바이유의 이번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0달러 내린 배럴당 79.9달러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4.6달러 내린 배럴당 86.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5달러 내린 배럴당 116.1달러를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