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GM, 美 테네시 공장에 3590억원 추가 투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2-03 13:5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얼티엄셀즈 홈페이지·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 배터리 회사인 얼티엄셀즈가 미국 테네시주에 2억7500만 달러(약 3590억원)를 추가로 투자한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얼티엄셀즈는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건설할 리튬배터리 공장의 생산량을 40%가량 늘리기 위해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앞서 얼티엄셀즈는 스프링힐 공장 건설을 위해 23억 달러(악 3조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이번 투자 확대로 얼티엄셀즈 2공장의 배터리 생산능력은 당초 발표한 35GWh(기가와트시)에서 50GWh로 늘어난다. 추가 투자로 당초 투자 계획보다 400개 많은 총 1700개의 일자리도 창출될 전망이다.
 
톰 갤러거 얼티엄셀즈 운영 부사장은 “얼티엄셀즈는 5년 내외로 북미에서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GM의 계획에 맞출 수 있도록 적절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얼티엄셀즈는 테네시 외에도 미시간주와 오하이오주 등 모두 네 곳에 리튬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