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의 '입주절벽' 본격화···2025년 아파트 입주 물량 급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2-05 09: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내려본 서울 아파트단지. [사진=연합뉴스]
내후년부터 본격적인 아파트 공급 가뭄이 시작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입주 물량이 25만 가구를 밑돌면서 12년 만에 가장 적은 물량이 될 것으로 예상이 나온다.

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오는 2025년 전국에 총 24만1785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올해 36만7635가구와 비교해 12만5850가구가 감소한 것으로, 19만9633가구를 기록한 2013년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올해 연말까지 총 11만2755가구가 입주하는데 2년 후에는 6만5367가구로 4만7388가구가 감소한다. 전국 총 감소량의 37%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양주(1만546가구), 수원(8218가구), 화성(5197가구) 등 세 지역에서만 2만3961가구가 줄어든다. 경기 전체 감소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규모다. 

이어 대구(2만5613가구)와 인천(2만3070가구)이 2만 가구 이상 감소할 예정이며, 부산(1만661가구)과 충남(1만4934가구)도 1만 가구 이상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입주 물량 감소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부동산 시장 침체 여파로 분양이 대폭 줄어든 결과로 분석된다. 실제 2020년과 2021년에는 7만 가구 이상이 전국에 일반분양 됐으나, 2022년에는 6만804가구로 전년대비 1만 가구 이상 줄었다. 올해는 5만 가구를 밑돌 전망이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건설사들이 공급 물량을 줄인 결과 내후년부터 입주 가뭄이 확실시되고 있다"며 "인구가 많고 시장 분위기가 양호한 지역에서는 새 아파트 쏠림 현상 등 공급감소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진부동산R114 더피알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 추이 [사진=더피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