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덕이초 방문해 학생들과 SW교육 체험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이 2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덕이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들과 소프트웨어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사진=미래부 제공]

아주경제 김봉철 기자 =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은 27일 “초·중등 소프트웨어 교육의 필수화에 대비해 더 많은 학생이 재미있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체험할 수 있도록 선도학교 및 SW창의캠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차관은 이날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 운영현황을 파악하고 발전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김승환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과 함께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 덕이초등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약속했다.

그는 “우리는 상상력을 혁신으로 바꿔야 하는 세상에서 살고 있고 SW는 논리력을 기르기 위해, 3D 프린팅은 이를 물리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필요하다”면서 “지난해 미래부가 운영한 소프트웨어 교육 시범학교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은 학생들 70% 이상이 수업내용에 대해 만족하고 흥미를 느꼈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선도학교는 지난해 72개교에서 올해 160개교 이상, SW창의캠프는 지난해 2회에서 올해 10회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윤 차관은 20명의 초등학생과 함께 어린이 교육용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를 활용, 빛 센서와 컴퓨터를 연결해 밝기에 따라 모니터 속의 고래를 움직이게 하는 모둠 활동을 함께하며 직접 소통에도 나섰다.

이번 수업은 ‘고래의 입을 열자’라는 주제로 고래 뱃속에 갇힌 피노키오와 제페토 할아버지 이야기를 활용해 어린이들의 흥미를 이끌어내는 식으로 진행됐다.

어린이들은 우유곽을 활용해 만든 고래 혹은 상어입 안에 빛 센서를 장착, 수동으로 센서에 닿는 빛의 양을 조절할 수 있게 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냈다.

윤 차관은 “학부모들 또한 소프트웨어 교육이 아이들의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데 큰 도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