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재보선 책임 통감 지도부 전원사퇴…원내대표·당대표 경선 조기 실시"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4-08 13:25
재보선 참패로 지도부 총사퇴…"쇄신에 전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한다”고 8일 밝혔다.

김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고 결과를 책임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가 이런 성찰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당대표 직무대행은 “(지도부)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 발표에는 김 대행을 비롯해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등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다.

이에 따라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3월 사퇴한 데 이어 나머지 지도부가 이번 재보선 참패로 사퇴하면서 민주당 지도부는 8개월 만에 붕괴됐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