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는 자사 IT 사업부장인 최형석 부사장이 ‘제12회 디스플레이의 날’을 맞아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최 부사장은 지난 25년간 TV, 모바일, IT 사업 영역을 모두 경험한 최고의 디스플레이 전문가로,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글로벌 거래선 확대를 통해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향상 및 수출 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중소형 OLED 분야에서 미래 산업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키워온 점도 높이 평가 받았다. 최 부사장은 2015년 선보인 스마트워치용 P-OLED와 2019년 출시된 세계 최초의 폴더블 노트북용 P-OLED 제품 개발을 이끄는 등 하이엔드 IT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다지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이에 힘입어 LG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고해상도 IT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매출 기준 점유율 34%로 글로벌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최 부사장은 “치열한 경쟁 상황 속에서도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는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에 도움이 되었다는 점을 인정 받아 기쁘다”면서 “앞으로 더 좋은 제품으로 우리나라 디스플레이 산업의 위상을 높여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디스플레이의 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됨에 따라 포상은 별도의 시상식 없이 유공자들에게 개별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최형석 LG디스플레이 부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