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4일 경남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헌화했다. 방명록에는 ‘사람사는 세상, 그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심 후보는 일정을 마친 뒤 “대통령 후보로서 오늘 노무현 대통령님 생전의 말씀을 떠올렸다”며 “노무현의 시대, 사람 사는 세상은 GDP만 선진국인 나라가 아니라 우리 시민들이 먹고, 자고, 쉬는 일상이 행복한 나라다. 저는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이어 “노무현 정신의 핵심은 도전과 용기, 과감한 개혁의 의지”라며 “노무현 대통령께서 부동산 기득권의 엄청난 저항을 뚫고 만든 종부세법, 이것이 완성됐더라면 대장동은 없었을 것이고, 신념을 갖고 추진하셨던 검찰개혁이 제대로 추진됐다면 고발사주도 없었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하신 행정수도 이전이 서둘러 추진됐다면 지금과 같은 극단적인 지역불균형과 지역소멸도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가장 열망하셨던 정치개혁이 이뤄졌다면 지금 우리 시민들이 신물 나는 양당, 내로남불 정치가 지금까지 지속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심 후보는 “우리 정의당은 노무현 정신과 전태일 정신이 만나서 태어난 정당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원칙을 잃고 좌충우돌해도 저희 정의당은 노무현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애써왔다고 자부한다”며 “대장동도, 고발사주도 없는 떳떳한 후보 저 심상정이 노무현의 꿈, 사람 사는 세상을 이어가겠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