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옹호’ 발언 겨냥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차담을 위해 청와대 상춘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청와대 상춘재를 찾은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심은 백송(白松)을 보고 “심은 사람이 좀 특이한 분”이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이 후보는 이날 상춘재를 안내하는 문 대통령을 향해 “백송이 아주 특이하게 생겼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가 언급한 백송은 1983년 식목일에 전 전 대통령이 식수한 1945년생 소나무다.

이 후보가 이날 백송을 언급하며 전 전 대통령을 ‘특이한 사람’이라고 지칭한 것은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에 대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해 이른바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이 후보는 논란 이후 광주를 찾아 “(윤 전 총장은)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던 중에는 ‘전두환 표지석’을 밟으면서 “윤 후보님은 존경하는 분이라 밟기 어려우셨을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