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소비자 오피스 5410만명 구독
  • PC·태블릿 '서피스' 매출 17% 감소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세계 클라우드 시장 2위 입지를 바탕으로 최초로 200억달러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MS 미국 본사는 26일(현지시간) 매출 453억달러(약 52조8787억원), 영업이익 202억달러(약 23조5734억원), 일반회계기준 순이익 205억달러(약 23조9297억원)를 기록한 2022 회계연도 1분기(올해 7월부터 9월까지) 실적을 공개했다. MS의 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7%, 48% 증가했다.

MS는 퍼블릭클라우드인 애저(Azure) 및 기타 클라우드서비스 매출이 50% 증가했고, 이에 힘입어 '서버 제품 및 클라우드서비스' 사업 매출도 3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들 사업을 모두 아우르는 '인텔리전트클라우드(Intelligent Cloud)' 부문의 매출이 31% 늘어 170억달러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기업용·소비자용 오피스 프로그램과 구독형 소프트웨어 판매 사업을 포함하는 '생산성 및 비즈니스프로세스' 부문 매출이 22% 증가한 150억달러를 기록했다. 기업용 오피스365 구독 매출이 23% 증가해 전체 기업용 생산성 제품·서비스 매출이 18% 커졌다. 개인 소비자의 '마이크로소프트365' 구독이 5410만명으로 늘고 이 사업을 포함하는 소비자용 오피스 사업 매출이 10% 증가했다.

OEM PC 제조사 공급 윈도, 엑스박스, 검색·광고사업, 서피스 브랜드 기기 사업을 포함하는 '모어 퍼스널 컴퓨팅' 부문 매출은 133억달러로 12% 증가했다. 제조사에 공급된 윈도 OEM 라이선스 매출은 10% 증가했고, 기업 IT부서에 판매되는 윈도 설치형 라이선스·클라우드서비스 매출은 12% 증가했다. 트래픽인수비용을 제외한 검색광고 매출은 40% 늘었다. 서피스 매출은 17% 감소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디지털기술은 인플레이션 경제 안에서 디플레이션 작용을 하는 힘"이라면서 "(규모가) 작든 크든 기업은 '기술 응집력(tech intensity)'을 구축함으로써 그들의 제품·서비스의 생산성과 수익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MS 클라우드는 전환과 변화의 시기를 헤쳐나가야 하는 조직에 필요한 플랫폼과 도구를 제공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웹사이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