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차 선대위 인선 발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청년문화공간 신촌파랑고래에서 열린 청소년·청년 기후활동가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기본소득 정책을 주도한 강남훈 한신대 교수와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합류했다.

민주당은 16일 5차 선대위 인선을 발표했다. 이로써 후보 직속 9개 위원회의 위원장 인선이 모두 완료됐다.

이 후보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기본주거·기본금융 등 ‘기본시리즈’는 후보 직속 기본사회위원회가 주도한다. 기본사회위원회 고문에는 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상임대표인 강 교수가 맡고,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 교수는 우원식 의원과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멘토이자 2009년부터 기본소득 화두를 대한민국에 제시한 강 교수를 고문으로 모셨다”며 “정책과 공약제시로 그치지 않고 국민의식 저변에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민운동 차원의 캠페인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후보자 직속 국가인재위원회 총괄 단장은 백혜련 최고위원이 맡게 됐다. 부단장은 이낙연 캠프에서 전략실장으로 활동했던 김광진 전 의원이 맡는다.

중앙선대위 산하 위원회인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는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과 김성환 의원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과학과혁신위원회 위원장은 이원욱 의원이, 미디어ICT위원회 위원장은 조승래 의원이 각각 맡는다.

이외에도 송재호 의원이 여가관광산업위원회(더놀자플랫폼) 상임위원장을 맡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