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 지지층 등 외연확장 고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2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열린 국민의힘 선대위 회의에서 이 교수를 포함해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 스트류커바 디나씨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인선안을 의결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모두가 대선캠프 주인공이 되는 선대위, 각계각층 전문가를 모시는 선대위를 만들겠다”며 “어제 후보께서 총괄본부별로 청년보좌를 신설해 7명의 35세미만 청년보좌역을 임명했고, 앞으로 추가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리 중심의 선대위가 아니라 최선을 다하는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로 구성하겠다”며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자율권을 보장하겠다”고 했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 교수는 범죄심리 전문가이면서 여성전문가로도 알려져 있다. 앞서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성폭력대책위 태스크포스(TF)에서 활동했으며, 국민의힘 4·7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 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최근 이준석 대표가 이 교수의 합류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였으나, 윤 후보는 이 교수가 여성 유권자 등 외연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하고 영입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트류커바 디나씨는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으로, 후보 직속기구인 청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
 
또 선대위 부위원장은 조수진·배현진·정미경·김용태·윤영석 최고위원이 맡는다.
 
이외에도 클린선거전략본부장은 김재원 최고위원이, 후보 비서실장은 서일준 의원, 외신 부대변인은 차광명 전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자문관, 법률지원단장은 검사장 출신 초선 유상범 의원, 네거티브검증단장은 정점식 의원, 부단장은 박형수 의원이 각각 맡는다.

선대위에서 활동할 청년보좌역 9명도 임명됐다.
 
김성용 전 자유한국당 송파병 당협위원장, 장능인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 박진호 국민의힘 김포갑 당협위원장, 박민영 전 바른정당 청년대변인, 김원필 한국청년유권자연맹 공동대표, 조명희 의원실 윤희진 비서, 박성민 전 국민의힘 청년당 창당추진위원장, 함인경 법무법인 강함 대표변호사, 문경준 전 콘라드아데나워재단 프로젝트 매니저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