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 만세 절벽 [사진=북마리아나제도]

12월 1일 발표된 대한민국 정부의 모든 한국인 귀국자에 대한 10일 의무격리 지침에서 북마리아나 제도(사이판) 여행자는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북마리아나 제도는 방문 후 귀국하는 여행자에 대해 10일 의무격리 면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북마리아나 제도는 한국과 최초로 여행 안전 권역(트래블 버블)을 체결했다. 

한편 격리 면제가 결정되더라도 귀국 직후 방역 지침은 오미크론 확산 여부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