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이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고자 올해 첫 임시 선박을 출항했다.

HMM은 국내 수출 기업들의 화물을 실은 6800TEU(1TEU는 6m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HMM 홍콩호’가 지난 8일 광양항을 출항해 오는 22일 미국 타코마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HMM 홍콩호를 시작으로 HMM 오클랜드호, SKY 레인보우호, HMM 앤트워프호, HMM 울산호 등 이달에만 임시 선박을 총 5척 투입할 예정이다. 물류 상황에 따라 추가 투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24일과 27일에 투입할 예정인 HMM 앤트워프호와 HMM 울산호는 다목적선(MPV) 선박으로 미국 뉴욕과 휴스턴으로 출항한다. 일반적으로 MPV는 석유화학설비, 발전설비 같은 초대형 특수 화물 및 중량 화물을 운송하지만 필요에 따라 컨테이너도 실을 수 있다.

HMM은 전 세계적인 선복난으로 인해 신규 선박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화주와 상생하는 것을 우선으로 삼아 기존 컨테이너선 외에 가용한 모든 선박을 동원하며 임시 선박을 투입하고 있다.

HMM은 지난해 말까지 미주 서안·동안, 유럽, 러시아, 호주, 베트남, 인도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총 60여 척의 임시 선박을 평균 주 1회 투입해왔다. 또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무역협회와 상생 협력 차원에서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총 1만6957TEU의 중소 수출 화주 전용 선복을 제공하는 등 물류대란 해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HMM 관계자는 “올해도 지속적인 임시 선박 투입으로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수출기업들에 선복을 제공할 것”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운 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8일 기준으로 5109.6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2009년 10월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고치다. 국내 수출 기업의 주요 항로인 북미 동·서안 운임이 폭등해 미주 서안 노선 운임은 최근 한 달 동안 1FEU당 1000달러 가까이 상승했다.
 

68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홍콩호’가 광양항에서 국내 수출 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 [사진=HM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