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올해 초 저축은행 업계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차기 중앙회장’ 자리다. 아직 관련 절차를 시작하기도 전이지만, 몇몇 후보들은 벌써부터 출마 의지를 공식화하며 다양한 공약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 중 대다수는 업권에 대한 차별적 규제 완화 및 양극화 해소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는 저축은행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 따라서 실천 과제의 첫손에 꼽히는 건 수긍할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이 가운데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게 있다면 바로 ‘업무 건전성 관리’ 문제가 될 것이다. 저축은행은 아직까지도 은행·카드·보험 등 타 금융업권에 비해 내부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는 저축은행 전체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는 치명적 결함으로 작용한다. 특히 자금 관련 부정행위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
 
대형업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실제로 페퍼저축은행의 경우, 작년 2월 장매튜 대표가 자녀 학자금을 이중으로 지급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 1200만원, 과징금 1억4000만원의 처분을 받았다. 최근 KB저축은행에선 기업여신팀장이 수십억원대의 은행 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성추행 관련 이슈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작년 말, 한국투자저축은행에선 상무급 임원이 하급 여직원에게 뽀뽀를 요구하고 화장실에서 덮치는 등 성추행을 일삼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후 해당 임원에 대한 처벌은 고작 3개월 정직에 그쳤고, 현재 피해 여직원은 퇴사했다.
 
이는 단순히 개별 업체의 문제로 치부할 영역이 아니다. 저축은행의 전체자산이 100조원을 돌파한 현 시점에선 더욱 그렇다. 따라서 중앙회 차원의 좀 더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 임기가 일주일이 채 남지 않은 박재식 회장 체제에선 해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 이후 선거 과정을 거쳐 선출된 차기 회장이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앞장설 필요가 있다. 예컨대 중앙회 차원의 실체 점검을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식의 방법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무엇이 됐든 건전성 관련 문제가 꾸준히 벌어지고,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관행은 바로잡아야 한다. 이 부분이 안정권에 접어들어야만 당국으로부터 규제 완화 등의 추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건 너무나 당연한 수순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