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집트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우리나라도 이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게 기정 사실화됐다"며 "정부는 그동안 준비해 온 오미크론 대응체제로 신속히 전환하고 총리 중심으로 범부처가 총력 대응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에게 이같이 밝힌 뒤 "국민들께도 오미크론 상황과 정보를 소상히 알리고, 협조를 구할 필요가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다행스러운 것은 위중증 환자 발생 수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는 점"이라며 "지금까지 그랬듯이 이번에도 함께 힘을 모으면 오미크론 파고를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오늘은 코로나 국내 유입 2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동안 협조와 헌신으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온 국민들과 의료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현재 이집트를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22일 귀국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