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민 3명 중 1명은 OTT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TV 이용시간은 소폭 감소한 가운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이용 시간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2021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21년 5월부터 9월까지 전국 4236가구에 거주하는 만 13세 이상 남녀 6834명을 방문 면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증가했던 일평균 TV 이용시간은 3시간 6분으로 전년(3시간 9분) 대비 소폭 감소한 반면, 일평균 OTT 이용시간은 1시간 20분으로 2019년 1시간, 2020년 1시간 16분 등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OTT 서비스 이용률은 69.5%로 전년(66.3%) 대비 3.2%p 증가했다. 주로 이용하는 서비스는 유튜브가 65.5%로 가장 높고, 이어 넷플릭스 24.0%, 티빙과 웨이브는 각각 4.4%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이용률은 20대 94.7%, 10대 91.0%, 30대 89.9% 등의 순이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60대 6.1%p, 30대 5.7%p, 50대 5.5%p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OTT 서비스별 이용률(왼쪽)과 연령별 OTT 이용률 [그래픽=방송통신위원회]

유료로 OTT 서비스를 이용한 비율은 34.8%로 전년(14.4%) 대비 20.4%p 급증했다.

OTT와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를 통한 방송 프로그램 시청비율도 37.9%로 전년(32.3%) 대비 5.6%p 증가했다. 주로 시청하는 프로그램은 오락·연예 66.7%, 드라마 42.1%, 스포츠 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보유율은 93.4%로 증가세를 이어나갔다. 스마트패드와 음성인식 인공지능 기기도 각각 26.9%와 14.7%로 조사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2018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던 가구별 TV 보유율은 96.5%로 조사됐다. 2018년 96.5%, 2019년 95.8%, 2020년 94.3% 등 그간의 감소세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일상생활 필수매체로 인식하는 비율은 스마트폰이 70.3%, TV는 27.1%로 조사돼 격차가 2.5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스마트폰을 제외한 TV, 데스크톱, 노트북, 신문, 라디오 등의 필수매체 인식 추이는 모두 감소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 연령대에서도 스마트폰의 중요도가 증가하는 추세인 가운데, 70세 이상의 경우 스마트폰의 중요도가 15.0%로 나타나 전년(9.2%) 대비 1.6배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60대와 70세 이상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각각 91.7%, 60.1%로 조사됐다. 특히 70세 이상의 경우 전년(50.8%) 대비 9.3%p 크게 뛰어 스마트폰 이용이 고령층으로 확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 5일 이상 TV 수상기를 이용한 비율은 73.4%로, 전년(77.1%)보다 소폭 줄었다. 70세 이상 응답자가 주 5일 이상 TV 수상기를 이용한 비율은 98.1%로 평균보다 24.7%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5일 이상 스마트폰을 이용한 비율은 91.6%로 전년(90.2%) 대비 증가했다. 특히 10대와 20대의 경우 각각 99.7%, 99.3%로 나타나 평균 이용 비율보다 각각 8.1%p, 7.7%p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최근 일주일간 라디오를 청취한 비율은 20.8%로 2020년 23.1%보다 줄었다. 주 청취층은 30대~50대였고, 주로 자가용(75.7%)에서 실시간으로 청취(76.0%)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뉴스나 정보는 스마트폰에서 얻는 비율이 59.2%로 전년(52.5%) 대비 6.7%p 증가한 반면, TV에서 얻는 비율은 38.3%로 전년(44.6%) 대비 6.3%p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