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관광공사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지난 1월 20일 사료 1t을 전북 익산시 유기동물 보호소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사료 1t은 반려동물 사료제조업체 로얄캐닌코리아(대표 스탠리 브라우닝)와 함께 지난해 연말 실시한 ‘펫티켓(펫+에티켓) 챌린지’ 캠페인으로 적립한 사료다. 
 
펫티켓 챌린지 캠페인은 반려동물 동반여행 예절 문화 확산 공감대를 형성하고, 동물 보호라는 ESG경영 실천을 위해 기획했다.

참여자가 펫티켓 서약서에 서명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증을 하면 1명당 1kg의 로얄캐닌 사료를 적립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6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총 1770명이 동참해 최대 목표치인 1t을 달성했다.

 펫티켓 서약서에는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함께 지켜야 할 예절로 △반려동물 등록 및 인식표 달기 △외출 시 반려견 몸줄(목줄) 착용하기 △산책 시 배변봉투 지참해 배설물 수거하기 △대중교통 이용 시 이동용 가방 사용하기 △보호자의 허락 없이 반려동물 만지지 않기 △반려동물을 자극하는 과잉행동 자제하기 등 6가지 약속이 적혀 있다.

익산시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진행된 기부사료 전달식엔 노점환 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 윤성은 로얄캐닌코리아 대외협력부 상무, 임종현 전북유기동물보호협회 소장 등이 참석했다.

노 본부장은 “반려동물 동반여행 활성화를 위해 올해는 전사적 추진체계를 세워 전국단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