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사카·교토·효고도 코로나 비상조치 적용 요청 결정
  • 오늘부터 일본 19개 지역서 만연방지 중점조치 발효
일본의 코로나19 비상조치가 도쿄도 등 수도권에 이어 일본의 제2 경제·사회권역인 오사카부 등 간사이 지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오미크론 변이(B.1.1.529) 확산세에 따른 제6차 재유행 탓이다. 21일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3곳의 지역자치단체가 중앙정부에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초지)'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이들 지자체는 각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를 결정했다. 앞서 지난 19일 이들 지자체는 화상 공동 지사회의를 진행하고 "게이한신 지역은 경제권역과 생활권역이 일체"라면서 중앙정부에 코로나19 비상조치를 공동으로 요청하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일본 오사카부 모습. [사진=교도·연합뉴스]


오사카부의 경우, 이날부로 요시무라 히로후미 일본 오사카부지사가 제시했던 중점조치 요청 요건에 도달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전날인 20일을 기준으로 오사카부의 병상 사용률은 35.8%를 기록해 앞서 요시무라 지사가 밝혔던 조건인 '역내 병상 사용률 35%'를 넘어섰다. 

최근 오사카부의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 역시 지난해 여름 제5차 유행세 당시(지난해 9월 1일 3004명이 최고치)보다 두 배나 늘어난 상태다. 지난 18일 하루 539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5000명대를 처음으로 넘어선 후, 19일과 20일에는 각각 6101명 5933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역시 하루 4000명대(4322.15명)로 올라섰다. 

효고현과 교토부 역시 각각 일일 최다 확진자 기록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여름 하루 1000명대 규모였던 효고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9일 하루 2511명으로 뛰어올랐고, 21일에는 2944명으로 잠정 집계돼 하루 3000명 확진세에 가까워졌다. 

교토부 역시 지난 제5차 유행세와 비교했을 때,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가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지난해 8월 26일 하루 601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던 교토부의 일일 최다 확진자 기록은 지난 20일 하루 1320명까지 사흘 내리 새로 쓰였다. 아울러, 역내 병상사용률 역시 33% 수준이다. 

한편, 오사카부와 효고현은 중앙정부의 중점조치 적용 이외에도 자체적으로 별도의 방역 규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들 지역읜 방역 인증 식당에 한해 주류를 제공하고 오후 9시까지 영업을 허용하며, 이 외의 식당은 주류 제공을 막고 영업 시간도 오후 8시까지로 제한한다. 

이날 이들 지자체의 결정으로, 기시다 후미오 내각은 조만간 정부 산하 코로나19 자문위원회 회의와 내각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차례로 열어 중점조치 적용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는 일본 중앙정부가 각 지자체에 대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방역 비상조치인 '비상사태'와 준(準)비상사태에 해당하는 중점조치를 발효할 수 있게 허용한 '신형 인플루엔자 대책 특별조치법 개정안'에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앞서 18일 기시다 일본 총리는 향후 오미크론 대응 방침에 대해 각 지자체의 요청을 최대한 수용하고 "(적용 여부를) 신속하게 판단하고 싶다"고 밝힌 상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 역시 지난 1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점조치 적용 요청을 협의 중인 간사이 지역(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에 대해서는 이들 지자체간 합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즉시 적용을 검토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따라서, 기시다 내각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공개하진 않았으나, 신속하게 관련 절차를 밟아 중점조치 적용을 허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기시다 내각은 일본 전체 47개 도도부현(지자체) 중 총 16곳에 중점조치를 발효한 상태다. △히로시마현 △야마구치현 △오키나와현 등 3개 지역에는 지난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수도권 4개 도·현(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과 △도카이 지역 3개 현(아이치현, 기후현, 미에현) △규슈 지역 3개 현(나가사키현, 구마모토현, 미야자키현)과  △군마현과 △니가타현 △카가와현 등 총 13곳에는 이날(21일)부터 2월 13일까지 중점조치를 적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