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80억원 투자, 36여명 고용 창출 기대

일동후디스 로고[사진=이동원 기자 ]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이재수 춘천시장은 오는 14일 이준수 일동후디스 대표와 춘천 제3공장 신설 투자와 관련한 상호협력 투자협약(MOU)을 체결한다.
 
13일 강원도 투자유치과 기업유치 담당자에 따르면 일동후디스는 춘천시 거두농공단지 내에 본사와 제1공장이, 횡성 우천면에 제2공장이 있으며, 금번 총 380억원을 투자해 단백질 보충제 ‘하이뮨’ 제품군을 생산하는 제3공장(부지 1만1635㎡)을 춘천 거두농공단지에 신설하고, 36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어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일동후디스는 춘천시 거두농공단지 내에 본사와 제1공장이, 횡성 우천면에 제2공장이 있으며, 금번 총 380억원을 투자해 단백질 보충제 ‘하이뮨’ 제품군을 생산하는 제3공장(부지 1만1635㎡)을 춘천 거두농공단지에 신설하고, 36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 할 계획이어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아울러, 일동후디스는 1979년에 경기도 용인에 설립해 2008년 춘천으로 이전한 중견 기업으로, 한국 최초의 종합이유식 ‘아기밀’을 비롯해 ‘트루맘’, ‘산양분유’ 등 아기를 위한 프리미엄 유아식과 다수의 건강기능식품 등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개발해 온 이유식 전문 기업이다.

앞으로 일동후디스는 매출과 수요 증대에 따른 생산능력 확장과 사업영역 다각화를 위해, 제3공장을 신설해 ‘하이뮨’을 종합건강기능식품 브랜드로 키울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시장의 매출 급성장에 따라 시장 흐름에 맞는 ‘소용량’, ‘친환경’, ‘안전성’을 갖춘 멸균 종이팩 라인 도입을 결정하여 지속적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존에는 운동선수가 먹는 영양소로만 인식하던 단백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전 연령층으로 확대됨에 따라 ‘하이뮨 프로틴밸런스’는 출시 1년 만에 1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안권용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이번 일동후디스의 제3공장 신설은 코로나19로 지난 한 해 동안 경제적 피해가 누적돼가고 있는 상황 속에서 강원도로 이전해온 기업이 더욱 성장하여 추가 생산 공장을 신설하는 것이어서, 기업과 지역이 함께 상생 발전한 우수한 사례”라고 밝혔다.

덧붙여, “이번 투자로 일동후디스가 종합건강기능식품의 국내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고, 전 세계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