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가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수소 사업에 협력하고, 공동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달 29일 한국전력공사와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국내외 그린·블루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 및 투자 △수소 ·암모니아 공급 유연성 확보를 위한 물량교환(SWAP) △수소·암모니아 혼소 발전 및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개발 등 세 가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국내 최대 수소 수요처인 포스코그룹과 한국전력공사가 협력함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 및 공동 투자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수소·암모니아 물량교환(SWAP)으로 외부 여건에 따른 위험을 줄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사업환경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의 석탄 및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에 수소·암모니아를 혼합 원료로 사용해 탄소 배출을 줄이는 혼소발전기술 개발과 CCUS 기술 고도화 등에 대해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포스코홀딩스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한국전력과 함께 2027년 사우디, 칠레 등 해외 블루·그린 수소 생산 프로젝트 공동개발·투자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수소는 새로운 미래 소재로서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철강의 중요한 원재료가 될 뿐만 아니라, 탄소 제로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필수 청정에너지원”이라며 “포스코그룹은 수소사업을 또 하나의 핵심 사업축으로 삼고, 국내 최대 수소 공급자이자 수요처가 될 한국전력과 협력해 수소경제 인프라의 초석을 놓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오른쪽부터),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부사장, 최현근 한국전력 전략혁신본부장,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이 지난 4월 29일 열린 '수소·암모니아 사업협력 파트너십 구축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홀딩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