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만64명을 기록한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하루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601명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만601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1756만499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4만64명보다는 1만9463명 줄었지만, 1주 전 일요일인 2일 2만76명보다는 525명 늘어난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2만582명, 해외 유입은 1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421명으로 열흘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40명으로 늘어 누적 2만3400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3%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3467명(16.8%)이며, 18세 이하는 4861명(23.6%)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5487명 △서울 2715명 △인천 922명 등 9124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1469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 716명 △대구 972명 △광주 912명 △대전 778명 △울산 474명 △세종 152명 △강원 808명 △충북 701명 △충남 906명 △전북 787명 △전남 904명 △경북 1555명 △경남 1375명 △제주 429명 등이다.

전국의 중환자실 가동률은 20.6%다. 수도권 가동률은 19.0%, 비수도권은 24.2% 수준으로 안정세를 이어갔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24만131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하루 2회 건강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1만9000명이다. 어제 하루 새로 재택치료자로 배정된 환자는 2만3917명이다.

재택치료자 건강 모니터링을 담당하는 의료기관은 이날 0시 기준 모두 1047개소, 일반관리군의 전화 상담·처방이 가능한 병·의원은 9693개소다.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재택치료상담센터는 250개소가 운영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