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고·마케팅 서비스 프로세스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
  • 1억명 이상 데이터 활용해 정교한 타겟 광고 지원

콜라비 소비자 세분화[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크로스마케팅플랫폼 '콜라비(ColLAB)'를 출시했다. 

10일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콜라비는 제3자 타깃 메시지 광고 플랫폼이다. 국내 멤버십 기업이 개별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광고와 마케팅 서비스를 단일 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업 모델로, 관련 비즈니스 모델은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콜라비 서비스는 제휴된 멤버십 중 최적의 목표 소비자 데이터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캠페인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해 캠페인 집행 효율을 높인다. 마케팅을 집행하는 기업은 콜라비에서 1차 타깃 데이터로 가족 구성, 관심사, 소비 동향, 거주지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추가적으로 인구 통계학적 요소, 경쟁사 소비 이력, 앱·웹 접속 이력, 통신 이력, 위치·지역 정보 등 2차 소비자 세분화 데이터를 선택해 정교한 타깃 설정도 가능하다.

메시지는 문자 메시지(SMS, LMS, MMS), 앱 푸시 알림 등 모바일 기기에 맞는 모든 형태로 진행할 수 있다. 특히 현재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통합 멤버십 서비스 CJ ONE을 비롯해 통신사, 카드사, 포인트 멤버십 등 국내 대표 기업 총 1억2000만 회원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클릭률, 구매 전환율 등 마케팅 성과를 측정하는 대시보드와 리포트 기능, 인공지능(AI) 기반 캠페인 추천 등 고도화된 기능도 하반기에 추가로 선보인다.

남승우 CJ올리브네트웍스 클라우드메시징팀장은 "콜라비가 제공하는 정교한 타기팅 기반의 마케팅 서비스로 고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혜택과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며 "기존 광고 플랫폼을 넘어서 다양한 기업이 함께 협력해 나가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