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강원 춘천종합체육회관 주차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12일 오후 9시까지 3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만1479명으로 집계됐다.

1주 전인 지난 5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2만6412명보다 5067명 많다. 지난 5일은 어린이날 휴일로 진단검사 수가 줄어든 상황이었다.

2주 전인 지난달 28일(4만9565명)보다는 1만8천86명(36.5%) 적어 감소세가 뚜렷하다.

목요일 동시간대 집계에서 4만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지난 2월3일(2만2345명) 이후에는 지난주(5월5일)를 제외하고는 이날이 처음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겠지만, 3만명대 초반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4196명(45.1%), 비수도권에서 1만7283명(54.9%) 나왔다.

지난 6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6702명→3만9592명→4만53명→2만595명→4만9933명→4만3925명→3만5906명으로, 일평균 3만6672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