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장학금 전달식 진행...자립준비청년 45명 지원

사진은 윤진호 교촌에프앤비㈜ 총괄대표(가운데)와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장(오른쪽 첫번째), 임형욱 교촌에프앤비㈜ 대외협력실장(왼쪽 첫번째)이 13일 장학금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교촌에프앤비]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자립준비청년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교촌에프앤비는 13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 1층 대강당에서 ‘교촌 청년의 꿈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을 통해 선정된 45명의 장학생들이다. 지원금은 1인당 총 300만원이며 자립준비청년들의 미래 설계를 위한 자기 계발비, 교육비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은 자립준비청년들의 성공적인 자립 준비과정을 응원하고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장학생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를 통해 신청한 100여명 가운데 서류 심사, 비대면 면접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교촌은 그 중 작년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을 통해 후원을 진행했던 장학생들도 추가 선정해 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교촌은 지난 1월 자립준비청년들의 경제적 기틀을 마련하고 자립준비예정 아동 및 청소년들을 위한 사회·정서적 지원 활동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2억원 규모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교촌은 신청한 모든 청년들에게도 치킨 교환권 및 응원 메시지 등을 전달하며 청년들의 꿈과 성공적인 자립을 계속해서 응원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장학금 전달 이 외에도 자립준비예정 아동과 청소년들이 사회 속에서 긍정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자아 존중감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들도 함께 마련해 운영한다.

윤진호 교촌에프앤비 총괄대표는 "이번 장학금이 자립준비청년들에게 새로운 시작을 위한 디딤돌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교촌은 주변 이웃과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살피고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이어가는 데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