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위해 모태펀드 규모를 2배 확대한다. 2027년까지 민간 자금과 공동으로 15조원 이상의 벤처펀드를 신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16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윤석열 정부는 모태펀드 규모를 확충해 민간 모험자본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한다. 초격차 펀드, 스케일업·중견도약 펀드, 청년·여성기업·창업초기 전용펀드, 글로벌펀드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인수·합병(M&A) 활성화를 위해 M&A 전용 벤처펀드의 상장사 투자제한 완화를 추진하고 M&A·세컨더리 펀드도 2조4000억원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동안 창업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했지만 창업기업의 스케일업을 견인하는 정책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판단에서다. 국내 창업기업은 2017년 19만9000개에서 지난해 24만개까지 늘었지만 규모 확장을 위한 지원 정책이 뒷받침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등 신산업 분야를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5대 중점 초격차 분야 창업과 기존 사업모델의 신속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대 초격차 분야는 2차 전지·디스플레이·차세대원전 SMR·수소에너지·바이오 등이 꼽힌다

이외에도 윤석열 정부는 신사업 스타트업의 태동과 성장까지 유기적으로 연계를 지원하기 위해 대학부터 실제 사업화 성숙 단계까지 완결형 패키지 정책을 구축한다.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특화형 창업중심대학을 2027년에는 21개까지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사업화와 R&D를 연계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도 도입한다. '선(先) 민간투자·후(後) 정부지원' 방식의 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 입주공간 등을 제공하는 팁스타운의 전국 확대가 대표적이다. 당장 올해 500개에서 2028년엔 1000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 AI, 빅데이터 등 딥테크 기업에 대해서는 기존 2년이었던 지원기간과 5억원이던 지원규모를 확대한 별도 트랙을 신설한다. 2023년엔 창업기획자 등 민간이 직접 기획하고, 정부가 매칭 지원하는 '민간주도형 예비창업 프로그램(가칭)'도 만든다. 

글로벌 시장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관련 지원책을 메뉴판식으로 제공하는 '글로벌 유니콘 프로젝트' 신설도 앞두고 있다. 성장기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을 밀착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7개였던 해외 현지 창업 인프라인 'K 스타트업 센터'를 2027년 15개까지 확충할 예정이다.

성장기 기업에 필요한 스케일업 정책자금을 공급하고 성장 유망기업에 스케일업 기술보증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보증지원 규모는 내년부터 2027년까지 모두 1조5000억원으로 기업당 보증한도는 최대 100억원으로 잡았다. 정부 관계자는 "소부장 강소기업 등 성장기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사업화·R&D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고 해외경제단체와 수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