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달 이상 배럴당 100달러 넘어 고공행진
  • 1년 만에 50% 넘게 오르면서 장기화 전망
  • 상대적 저렴해진 친환경에너지자원 부각
  • 지난달 수입차량, 전기차가 가솔린 앞서
최근 두 달 넘도록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가는 고유가 현상이 지속되면서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는 논의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종전까지 탄소 배출 감축 등을 위해 논의돼 왔으나 고유가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에너지 가격 안정화를 위해서도 석유 대신 친환경 에너지 자원이 부각되는 모습이다.
 
17일 산업권에 따르면 올해 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고유가 현상은 두 달 이상 지속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 3월 초 전후로 각각 배럴당 100달러 선을 돌파했다. 지난해 3월 1일 64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던 것을 감안하면 1년 만에 50% 이상 급등한 셈이다.
 
당시만 하더라도 갑작스러운 전쟁으로 잠시 유가가 급등한 것으로 여겼지만 이날까지 두 달 이상 100달러 이상 고유가가 유지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달 말 다소 낮아지는 듯 보였으나 오히려 이달 초 석유제품 수요 회복 분위기에 다시 100달러 이상으로 자리를 굳힌 모습이다.
 
이에 고유가 현상이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글로벌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원유 재고가 계속 감소하고 여유 생산능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수요 파괴가 발생하지 않는 한 유가 안정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도 '3월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북해산 브렌트유의 연평균 전망치를 배럴당 105.22달러,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101.17달러로 제시했다. 올해 내내 100달러 이상 고유가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래프=한국석유공사]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되면서 글로벌 주요국에서는 오히려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서두르는 모습이 포착된다. 유가가 너무 높다 보니 상대적으로 친환경 에너지가 저렴해지면서 관련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의미다.
 
우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직접적 영향을 받고 있는 유럽은 단기적으로 석탄 소비를 늘리면서 장기적으로 신재생 에너지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모습이다.
 
미국도 바이든 행정부가 공약으로 내세운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태양광이나 전기차 등에서 정부 보조금을 지급해 왔는데 이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시각에서다.
 
국내에서도 석유 이외 에너지원에 대한 관심이 뚜렷한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 등록된 수입차는 2만3070대로 집계된다. 신규 등록된 승용차를 연료별로 살펴보면 가솔린차 9879대(42.8%), 하이브리드차 7917대(34.3%),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1185대(5.1%), 순수 전기차 1575대(6.8%), 디젤차 2514대(10.9%) 등이었다.
 
하이브리드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순수 전기차를 합친 전체 전기차 판매 대수는 1만677대로 가솔린차보다 많았다. 전기차 판매가 가솔린차를 넘은 것은 이달이 처음이다. 산업권에서는 고유가 현상이 지속되면서 지난달 가솔린차를 피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올해 1분기 고유가 현상 덕에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정유업계도 이 같은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고유가 현상이 단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에 도움이 되지만 장기적으로는 석유제품 수요를 위축시켜 산업 기반을 흔들 수 있다는 시각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더욱 급격히 진행되는 것 같아 정유사들도 더욱 빨리 움직여야 하는 상황"이라며 "많은 정유사가 정유 부문에서 수익을 거둬 석유화학 등 다른 분야에 투자하고 있는 것도 이와 큰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GS칼텍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