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컨벤션 효과·박완주 리스크'에 요동치는 판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식 선거운동이 19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서울 종로구 와룡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 복도에 출마 후보들이 선관위에 제출해 발송을 앞둔 선거 공보가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부터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17곳 전국 광역단체장 판세는 혼전 양상이다. 양당의 텃밭인 영·호남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는 치열한 접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거대 변수가 판세를 흔들고 있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정권 초반 컨벤션 효과를 등에 업고 17개 광역단체장 중 절반이 넘는 9곳 이상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다. 국민의힘은 영남권 5곳과 서울·충북 2곳 등 총 7곳은 확실한 우위를 점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접전 지역인 인천·대전·세종·충남·강원 등에서 2곳 이상을 수성해 과반 승리를 이뤄내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민주당은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8곳에서의 승리를 목표로 잡고 있다. 민주당 후보가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되는 호남 3곳(전북·전남·광주), 제주, 세종 등 5곳은 확보했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자체 분석 결과 접전 양상으로 경합 지역인 경기·인천·강원·충남 4곳 중 3곳에서 승리하겠다는 계산이다. 

다만 양당의 목표대로 결과가 나올지는 미지수다. 영호남 표심은 이미 여야로 확연히 갈렸지만 정권 초반 '허니문 기간'으로 '윤석열 바람(윤풍)'이 지속되는 데다가 '박완주 성비위 후폭풍'이라는 큰 변수가 선거의 승패를 가를 전망이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자유한국당이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에 3곳(무소속 원희룡 포함)을 제외한 14개 지역에서 패배한 일이 역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도 야당 내에서 흘러나오는 이유다.

특히 이런 분위기는 충청·경남권에서 감지된다. 충청권은 민주당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대전과 충남·북, 세종 모두 싹쓸이했으나 이번 선거는 녹록지 않다. 특히 충남은 천안을 지역구 박 의원의 성비위 사건 사태로 악재를 맞았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은 직전 선거에서 민주당이 석권한 지역이다. 그러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이 부각되면서 민주당에 어려운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민주당은 '견제론'을 통해 지난 대선의 패배를 설욕하고 차기 정권 교체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김민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대선 이후 잠들어 있던 민심들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 고민을 그때 시작할 거라고 본다"면서 "5월 24일 이후 판세 조사는 지금과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대통령 취임 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서 치르는 선거는 여권 승리가 정상"이라면서도 "그러나 대통령 취임, 즉 허니문 행사가 있기 전과 박완주 의원 사건이 터지기 전에는 놀랍게도 신(新)여권의 일방적 승리가 점쳐지진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일주일에 저희는 8곳 승리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서 전력투구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현상 유지에 그친다면 그것은 취임식과 박완주 의원 사건이 터졌던 하늘의 뜻이라고 인정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