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이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연계한 전기차 충전사업을 시작한다.
 
E1은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E1 본사에서 ESS 전문 기업 스탠다드에너지와 ESS 연계 초급속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E1이 보유한 전국 액화천연가스(LPG) 충전소 기반시설과 스탠다드에너지의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 기술을 활용, 전기차 충전 사업 협력에 나선다. E1은 LPG 충전소에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이를 스탠다드에너지의 바나듐 이온 배터리 기반 ESS와 연계하여 미래차 충전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바나듐 이온 배터리는 스탠다드에너지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 발화 위험이 없을 뿐만 아니라 높은 에너지 효율로 전기차 충전을 위한 전력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관련 제도 기반 마련을 위해 스탠다드에너지는 정부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 특례를 추진하고, 이후 E1 LPG 충전소에 ESS를 연계한 초급속 전기차 충전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LPG 충전소에 최초로 ESS 연계 전기차 충전 설비가 들어서게 된다.
 
구동휘 E1 대표는 “전기차 확대에 대응하여 LPG 충전소 등을 활용한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E1의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5월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E1 본사에서 구동휘 E1 대표(왼쪽)와 김부기 스탠다드에너지 대표가 'ESS 연계 초급속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E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