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유 4사 1분기 영업이익 4조7668억원 동기 대비 2배
  • 에쓰오일 연초 대비 34.85% 급등… 외국인도 쓸어담아

국제 정제마진 추이[출처 = 핀란드 국영 에너지 회사 Neste]


정제마진이 유례없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국내 정유업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주가도 오를 조짐이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사업 포트폴리오가 정유업에 집중된 에쓰오일(S-Oil)은 이미 높은 수준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연초 대비 34.85% 오른 10만7000원에 장을 마쳤다. 이 기간 77.65%였던 외국인 지분율도 80.97%로 80%를 넘어섰다. 

GS칼텍스를 자회사로 둔 GS의 주가도 상승세다. 이날 GS는 연초 대비 16% 오른 4만5450원을 기록하며 마감했다. 단 두 회사와 달리 정유업계 1위 SK이노베이션의 주가는 연초 대비 하락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증권가는 고유가와 함께 역대급의 정제마진을 누리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정유업체의 실적개선을 기대하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 GS칼텍스(비상장), 현대오일뱅크(비상장) 등 국내 정유 4사의 지난 1분기 전체 영업이익은 4조7668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0% 증가한 수치다.

SK이노베이션이 1조6491억원으로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에쓰오일 1조3320억원, GS칼텍스 1조812억원, 현대오일뱅크 7045억원의 순이다. 특히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는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 기록을 갈아치웠다.

정유사의 실적개선이 가능했던 이유는 고유가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최근 경유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휘발유 가격을 넘어섰다. 전국 주유소 평균 경유 가격은 리터당 1966.48원(15일 기준)을 기록해 연일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이는 2008년 이후 사상 최고가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이달 들어 유류세를 30%까지 인하했으나 끝을 모르고 치솟는 기름값에 유가보조금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진화 작업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경유 재고 부족 상황이 심화되는 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석유제품 수급난까지 겹치면서 당분간 경유 가격의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110달러 선에서 등락을 이어가는 중이다. 1년 전만 해도 WTI 가격은 배럴당 70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원유가격이 상승하자 국내 정유업체는 정제마진 개선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는 게 증권가의 설명이다.

전우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정유 수요는 사실 좋지 않지만 정제마진이 초강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전쟁에 휩싸인 러시아와 유럽, 봉쇄에 문을 닫은 중국 외의 정유사들은 풀가동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가동률 상향에 따른 정제마진 피크아웃 해소는 아직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제마진으로 정유업 부문은 실적개선이 이뤄지고 석유화학 부문은 실적하락이 발생하는 게 현재 상황이다.

정 연구원은 "유가와 정제마진 강세에 정유업은 2분기에도 높은 이익을 지속할 것"이라며 "석유화학은 수요 둔화에 따라 실적이 예상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각국이 자원을 무기화하는 추세라는 점도 정유주에 이로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러시아의 요소·비료 수출중단에 이어 인도네시아의 석탄 수출금지와 팜유 수출 중단, 전쟁 및 루블화 결제를 통한 러시아의 전통에너지원 무기화, 멕시코의 리튬 국유화와 칠레·아르헨·볼리비아의 리튬 연합 결성, 인도의 밀 수출 금지조치 등이 단 1년 만에 쏟아진 자원 무기화정책이다.

이에 대해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은 유연하게 수출처를 다변화하면서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국가"라며 "특히 사우디아람코가 1대 주주로 원유 조달에 대한 리스크가 낮은 에쓰오일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