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최근 멕시코, 칠레, 에콰도르, 페루에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정’(성분명 펙수프라잔염산염)에 대해 품목허가 신청서(NDA)를 각각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NDA 제출로 펙수클루정은 총 8개 국가에서 품목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신청 국가는 브라질(2021년 4분기)과 필리핀·인도네시아·태국(2022년 1분기), 멕시코·칠레·에콰도르·페루(2022년 2분기) 등이다.

펙수클루정은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 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P-CAB 제제다. 지난해 12월 식약처에서 국내 허가를 취득했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정을 연내에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한편 주요 국가에서도 발매 시점 격차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경쟁 약물 대비 해당 국가 내 물질특허 존속기한을 최대한 오래 확보함으로써 각 국가에서 오리지널 신약 지위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지난해 12월 국내 허가 승인 이후 빠르게 아세안 국가 3개국, 중남미 국가 5개국에 추가로 허가 제출을 완료하고 안정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