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영균 그룹경영1담당 합류로 5인 이사회 체제 확립
  • 성급한 상장은 안 해...시장 점유율 확대와 데이터센터 설립에 주력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KT클라우드 상장에 대한 뜻을 밝힌 가운데 KT클라우드도 신규 이사를 선임하며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23일 클라우드 업계에 따르면 KT클라우드는 5월 초 이사회를 개최하고 윤영균 KT 그룹경영1담당(상무보)을 신규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했다. 

KT그룹경영실은 ABC(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와 통신을 담당하는 1담당과 미디어와 콘텐츠를 맡는 2담당으로 나뉘어 있는데, 윤 상무보는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의 지휘 아래 계열사 경영기획지원과 사업 포트폴리오 개선을 맡고 있다. 별도 회사로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KT클라우드가 시장에 흔들림 없이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경영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윤 상무보의 합류로 KT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사업 강화와 계열사 협업, 외부 투자 유치 등을 위한 5인 이사회 체제(사내이사 1인+기타비상무이사 4인)를 확립하게 됐다. KT클라우드는 독립성을 위해 김남선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 외에는 사내이사 중심으로 이사진을 꾸린 네이버클라우드나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그룹 핵심 임원 2명을 공동 대표이사로 내세운 NHN클라우드와 달리 KT 본사 임원을 중심으로 이사회를 꾸렸다. KT연구개발센터나 KT엔터프라이즈와 같은 본사 IT 조직과 연계성을 고려한 구성으로 풀이된다.

사내이사인 윤동식 KT클라우드 대표는 과거 KT 클라우드·IDC사업추진실장으로서 클라우드 사업의 토대를 닦은 경험을 살려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미래 전략을 고심한다. KT 출신 직원 500여명과 KT DS에서 합류한 직원 100여명, 향후 합류할 외부 경력공채 직원 200여명이 KT클라우드라는 조직의 일원으로 융화되어 신규 사업을 힘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긍정적인 기업 문화를 만드는 것도 윤 대표의 역할이다. 경쟁사인 네이버클라우드와 NHN클라우드가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높은 연봉뿐만 아니라 주5일 또는 주4일 재택근무라는 근무 정책을 내놓은 만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인재 확보 전략을 꺼내들 가능성도 있다.

개발자 관리, 신규 사업 수주, 투자 유치 등 핵심 업무는 당분간 3명의 기타비상무이사가 맡는다. 사업 경쟁력에 직결된 신규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관리는 옥경화 KT IT전략본부장(전무)이 주도한다. 옥 본부장은 1992년 KT에 연구원으로 입사한 후 30년 넘게 KT IT 시스템 개발에 참여한 핵심 여성 임원으로, KT클라우드 사내 개발자들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약 8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올해 공공 클라우드 전환사업 수주는 유용규 KT 엔터프라이즈 전략본부장(상무)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유 상무는 원래 KT의 B2B(기업 간 거래) 사업 전략 수립과 수주, 매출화 협업체계 구축,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을 맡고 있다. KT는 지난해 4조3000억원의 B2B 사업 매출을 기록했는데, 이 가운데 65%가 클라우드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기업의 디지털 전환에서 일어났다. KT엔터프라이즈의 디지털 전환과 KT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사업 간 시너지를 모색함으로써 두 회사가 기업 매출을 함께 확대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건립과 AI 반도체 개발을 위한 외부 투자 유치는 백승윤 KT 전략투자실장(상무)이 담당할 전망이다. 백 상무는 윤 상무보와 마찬가지로 윤경림 사장 지휘 아래 국내외 전략적 투자 검토 및 수행 업무를 하고 있다. KT클라우드는 국내외에 신규 데이터센터를 잇달아 설립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대형 사모펀드 또는 해외 국부펀드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구현모 대표는 최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KT의 디지코(디지털플랫폼회사) 전환을 위해 KT클라우드 상장을 고려 중이다"라고 밝혔다. 다만 KT에 따르면 기업 성장과 모회사 주주 가치 보호를 위해 성급하게 KT클라우드 상장을 추진하진 않는다. 당분간 5인 이사회 체제하에 공공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국내외 기업을 고객으로 유치함으로써 2조원대 매출 달성에 집중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