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철강 생산 능력 1000만t 확대 목표
  • 동남아 진출한 현대차와 시너지 기대
포스코가 인도네시아 현지 철강생산 1000만톤(t) 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철강회사와 35억 달러(약 4조4000억원)를 투자해 아시아 철강 시장 패권을 거머쥐는 동시에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23일 인도네시아 현지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페어몬트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한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는 배터리 소재와 전기차용 강판을 공급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가치사슬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인도네시아와 아세안 시장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철강 플랜트 프로젝트를 2단계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측이 언급한 2단계는 PT크라카타우(이하 크라카타우)와 포스코 현지 합작사인 ‘크라카타우 포스코’의 복합 철강 플랜트 프로젝트를 말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2027년까지 현재 연간 690만t 수준인 철강 생산 능력을 1000만t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35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투자는 크라카타우와 포스코가 함께 준비해 합작법인을 통해 진행된다. 크라카타우 포스코 지분은 포스코가 70%, 크라카타우가 30%를 보유하고 있지만 이번 투자를 진행하면서 양사 지분을 50대 50으로 맞출 방침이다. 이에 따라 투자금 조달도 양사가 같은 비율로 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포스코와 크라카타우가 생산 능력 확대에 속도를 내는 배경을 두고 아시아 역내 철광 산업 패권을 잡기 위함으로 보고 있다. 중국이 쥐고 있는 철강제품 시장 주도권을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가져오겠다는 포석이다.
 
궁극적으로는 아시아 역내 철강석 제품의 기준이 되는 상하이항 철강 거래소를 가져오는 걸 목표로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이 같은 계획은 공급망 붕괴, 철광석 가격 급등 등 현안을 만나면서 더욱 탄력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포스코 측은 생산 능력 확대와 함께 수소를 원료로 하는 ‘그린철강’, 전기차 전용 강판 등 시장 선점도 강조했다.
 
특히 전기차 시장과 관련해서는 인도네시아에 동남아시아 거점 설립을 추진 중인 현대자동차와 동반 상승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포럼에 참석한 현대자동차는 “배터리 생태계 구축과 생산 거점 마련에 기여하겠다”며 “인도네시아에 전기차를 수출해 동남아시아 시장에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무방향성 전기강판, 전기차 전용 강판 등 차세대 철강제품 개발에 성공한 포스코가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 관련 자재를 납품하면서 매출 증대와 시장 선점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