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로이터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도쿄에서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대한 관세를 줄이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노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대한 증산 요구를 높이는 동시에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관세 인하와 관련해 “고려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러한 관세를 부과하지 않았다. 지난 행정부에서 부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64)가 23일 도쿄 모토아카사카에 위치한 영빈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79)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