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적 가치 총액 전년대비 7조원 증가
  • 시장평균가·기여도 등 항목 적용 도출
  • ESG경영 성과 객관적 지표로 보여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년 ‘파이낸스 스토리’ 경영철학을 발표한 이후 SK그룹은 18조원에 달하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 SK는 성과와 함께 사회적 가치 산정 공식이라는 새로운 경영 방식을 제시했다. 기업의 긍정적인 부분만 나타내는 기존 사회적 가치 지표에서 나아가 객관적으로 이해관계자들의 문제점을 파악하면서 더 높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쓴다는 목표다.
 
SK는 23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에서 ‘2021년 SK 사회적 가치 화폐화 측정 성과 발표’ 언론 설명회를 열고 지난해 회사가 창출한 사회적 가치 총액이 전년 대비 7조원(60%) 증가한 18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동시에 회사가 사회적 가치를 산정하는 공식도 함께 설명했다.

SK에 따르면 사회적 가치는 제품 개발에서부터 생산, 판매, 인력, 비즈니스 파트너 협력 등 기업 활동 전반에 걸쳐 ‘긍정 성과(+)'와 ‘부정 성과(-)'를 함께 측정한다.

구체적으로 사회적 가치 화폐화 값은 △베이스라인(시장 평균 기준) △화폐화 단위 기준(국제기구·정부·협회 등 발표 지표) △기여도 등 세 가지 주요 항목을 적용해 도출한다. 즉 자사 제품·서비스가 전체 시장 평균치를 초과 또는 미달하는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등을 따져 수치화하고, 여기에 공신력 있는 국제기구 등의 지표 수치를 곱한 값으로 사회적 가치 총액을 산정한다.

예를 들어 SK인천석유화학은 공장 가동 중 발생하는 폐열을 인근 주거단지 냉난방 에너지로 공급해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거뒀고, 이로써 지난해 28억원에 이르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금액은 온실가스 배출계수와 감축 비용, 공급 열량 등을 대입해 산출됐다.
 
산식 공개와 관련해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과 화폐화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동시에 사회적 가치 정보를 투자와 소비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자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SK그룹이 사회적 가치를 산출하게 된 시초는 최 회장의 파이낸셜 스토리 철학이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매출과 영업이익 등 기존 재무 성과뿐만 아니라 시장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목표와 구체적 실행계획을 담은 성장 스토리를 통해 고객, 투자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들의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최 회장은 지난해를 파이낸셜 스토리 원년으로 삼고 이해관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환경·사회·투명(ESG) 경영을 재무지표에 반영하는 데 힘썼다. 단순한 ESG 경영 청사진 제시하는 것만으로는 이해관계자들을 설득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사회적가치가 숫자로 나타나는 것을 넘어 재무 성과에 적용되는 만큼 그룹 차원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을 기울여왔다. 사회공헌 활동인 ‘온(溫)택트 프로젝트’에 모든 계열사가 동원됐으며,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연구개발(R&D) 투자에도 힘써왔다.
 
SK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 측정 시스템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촉발하는 ‘경영 인프라’로 기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형희 SK SV위원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에서 2021년 SK그룹 사회적 가치에 대한 화폐화 측정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