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사진=연합뉴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취약 계층을 두텁게 보호하고, 성장과 복지가 선순환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후보자는 “소득 양극화 및 인구 고령화 심화, 지속되는 코로나19와 신종 전염병 위기 상황 등 대내외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새 정부의 첫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지명된 것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장관이 되면 맞춤형 보건복지 서비스 확대, 보육·돌봄·간병과 같은 사회서비스의 수요·공급 확충과 내실화 등을 통해 성장과 복지가 선순환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그동안 보건의료 분야에서 오랜 기간 업무를 수행하며 쌓은 지식과 현장경험 및 전문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부터의 안정적인 일상회복, 새로운 변이나 또 다른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과학적 근거 기반의 지속 가능한 방역·의료대응 체계를 준비하겠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복지위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한 경험을 잘 살려 국회는 물론 다양한 분야의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국민과 소통하며 국민을 위한 보건복지 정책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희 후보자는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역임했다.

김 후보자는 국회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안을 재가하면 장관으로 공식 임명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