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모델이 ‘baro 요금제’ 혜택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SKT)은 해외여행 증가에 발맞춰 오는 6월 1일 자사 로밍 상품인 '바로(baro) 요금제'의 혜택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고, 석 달간 첫 로밍 고객 대상으로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업그레이드된 'baro 요금제'는 원하는 데이터에 맞춰 3·4·7GB 중에 선택 가능하다. baro 통화부터 문자(SMS·MMS)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특별한 여행 혜택까지 제공한다.

제휴 국가도 기존 대비 61개국이 늘어난 전세계 187개국으로 확대됐다. 가격과 이용 기간은 기존 baro 3·4·7GB 요금제와 동일한 각각 2만9000원(7일간), 3만9000원(30일간), 5만9000원(30일간)이다.

SKT는 업그레이드된 'baro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은 다음 여행에서 로밍 요금제에 재가입할 필요 없이 원하는 데이터 용량만 간편하게 선택해 이용할 수 있어 해외 여행객들의 로밍 편의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baro 요금제 이용료는 외국에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만 부과)

특히 'baro 요금제' 고객은 캐롯손해보험의 '해외 여행자 보험 30% 쿠폰'(최대 1만원 혜택), 신세계면세점의 최대 110만원 규모의 '면세점 혜택', 하나투어의 '여행 트렌드' 웹진 등 특별한 여행 혜택을 매달 무료로 받을 수 있다.

SKT는 'baro 요금제' 업그레이드를 기념해 로밍을 처음 이용하거나, 최근 5년간 로밍 요금제 이용이 없었던 고객에게 'baro 요금제' 이용 시 50%를 할인해 주는 '첫 로밍 프로모션'을 오는 8월 31일까지 세 달간 시행한다. 또한, 이 기간 해외 여행자 보험 쿠폰도 30%에서 50%(최대 1만5000원 혜택)로 혜택을 높여 제공한다.

예를 들어, 'baro 요금제' 가입자는 로밍 데이터 4GB를 3만9000원이 아닌 최대 30일간 하루 650원에 해당하는 1만9500원에 이용할 수 있으며, 여행자보험 3만원 상품을 1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첫 로밍 50% 할인은 공항 로밍 센터, 고객센터, T 월드에서 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baro 요금제' 이용 시 별도 신청 없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SKT의 업그레이드된 'baro 요금제'와 '첫 로밍 프로모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T월드 홈페이지 내 T로밍 카테고리에서 6월 1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