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종규 "신재생 에너지 선도 영국과 좋은 파트너십"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게리 그림스톤 영국 국제통상 및 에너지·산업전략 부장관이 미팅을 끝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3일 게리 그림스톤(Garry Grimstone) 영국 국제통상 및 에너지·산업전략 부장관과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 영국대사를 만나 향후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투자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만남에서 게리 그림스톤 부장관은 "세계적으로 넷제로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KB금융그룹이 영국 기업들과 재생에너지 투자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종규 회장은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관련기술의 발전과 함께 이에 대한 금융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영국이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발전을 이끌어가는 만큼 KB금융과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B금융은 2021년 79억4000달러 규모의 녹색 프로젝트 투자를 주관했다. 이 가운데 태양광, 풍력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프로젝트에서는 28억2000달러 규모를 주관하는 등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를 선도하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그룹은 작년 하반기 영국 로이드뱅킹그룹과 신디케이트론 공동투자를 위한 전략적 MOU를 체결하는 등 영국 내 IB와 자본시장 부문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미팅을 통해 넷제로를 향한 영국과의 협력 및 공동 투자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