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21∼22일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참석
  • 2차 경쟁 PT 지원, 각국 대사 만나 교섭 활동...동포 결의대회 참석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19일 프랑스 파리를 찾아 유치 활동을 본격화한다. 최 회장의 민간위원장 취임 이후 첫 공식 외교 무대다.

17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우선 최 회장은 오는 21∼22일 파리에서 열리는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한국의 2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 등을 지원한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첫 대면 경쟁 PT로, 지난해 12월 열린 1차 PT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열렸다.

최 회장은 또 총회를 전후해 BIE 사무총장과 각국 대사를 만나 교섭 활동을 벌인다. 프랑스 현지의 동포들이 참여하는 ‘부산엑스포 결의대회’에도 참석한다.

최 회장은 한국 기업과 정부가 ‘팀플레이’를 통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온 사례를 설명하면서 부산엑스포 개최를 통해 인류가 더 나은 미래를 열 수 있도록 한국 기업이 가진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민간위원회에 참가하고 있는 국내 주요 기업들도 부산엑스포 전담 조직을 꾸려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민간위원회에는 현재 삼성전자,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한화, GS,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등 11개 사와 전국 72개 상공회의소, 해외한인기업협회가 참여하고 있다. 향후 관광, 문화, 금융 분야 등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고 국가별로 영향력도 큰 기업이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다.

사무국을 맡은 대한상의는 “기업별로 중점교섭 국가를 선별해 세부 전략을 마련해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한 팀으로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나간다면 충분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박람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 행사로 불린다. 현재 2030 엑스포 유치 경쟁은 부산과 리야드(사우디), 로마(이탈리아)의 3파전 양상이다. 2030년 개최지는 내년 11월 BIE 회원국 170개 국가의 비밀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BIE는 이번 PT에 더해 앞으로 총 3번의 경쟁 PT를 추가로 연다. 회원국은 경쟁 PT와 내년 초 예정된 현장실사 결과 등을 고려해 투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